[보도자료] “이러다 대만에 공장 세워야” 쿠팡 입점 중소상공인들, 대만 진출 열풍

  • 쿠팡 입점해 성장한 국내 중소상공인, 해외진출 성공도 쿠팡으로
  • 여러 걸림돌 많아 주저하던 수출도 쿠팡 로켓직구로 쉽게 해결

2023. 01. 10. 서울 – 쿠팡에 입점한 중소상공인들이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 인기를 얻으며 성장하고 있다. 그 동안 번역, 마케팅, 통관, 해외 배송비 등 걸림돌이 많았던 부분이 쿠팡으로 간편해진 덕분이다.

아이 넷의 아버지가 되면서 아기용 물티슈 제작해 제조업에 뛰어든 (주)순수코리아 양칠식(50) 대표. 양 대표는 좋은 품질과 합리적인 가격으로 승부해 물티슈 카테고리에서 ‘베베앙’을 판매량 1위 브랜드로 올려놨다.

순수코리아의 ‘베베앙’은 대만에 공식 론칭도 하기 전에 1000만원 가량의 상품이 팔리며 인기를 얻었다. 이에 양 대표는 “대만 엄마들이 우리 품질을 알아줘서 가슴이 벅찼다”며 “이러다 대만에 공장을 세워야 하는 거 아닌가 모르겠다”고 말했다.

워킹맘이었던 (주)96퍼센트 박진희(40) 대표는 화장품 창업에 뛰어들어 자신의 이니셜 ‘JHP’로 브랜드를 만들었다. 박 대표는 뽑아 쓰는 마스크팩을 개발하고 쿠팡에 판매하면서 유망 중소기업으로 성장했다.

박 대표는 홀로 중국 수출에 도전했으나 여러 난관에 부딪치며 좌절했다. 하지만 쿠팡 대만 직구로 수출에 재도전하는 박 대표는 “우리는 제품개발에만 집중하고 나머지는 쿠팡에서 다 알아서 해줘서 좋다”고 밝혔다.

충청남도 홍천군 광천읍에서 50년째 가업을 이어온 광천김은 2018년 쿠팡 입점 후 이듬해 쿠팡에서 9억원의 연 매출을 올리고, 2021년에는 매출 66억원을 돌파했다.

광천김 김재유(51) 대표이사는 “매출이 계속 성장하며 수출 고민을 많이했다. 하지만 직접 수출하려면 직원도 뽑고, 해외 박람회도 가고, 바이어와 미팅도 하고 신경 쓸 게 너무 많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제 광천김은 쿠팡을 통해 간편하게 대만에 수출한다.

대만 쿠팡 고객들은 ‘로켓직구’ 서비스로 한국의 수백만 가지 로켓배송 상품 대부분을 배송비 없이 빠르게 구매할 수 있다. 특히 대만에 배송되는 상품 절반 이상은 한국 중소상공인 제품이다. 대만 ‘로켓직구’ 서비스는 지난해 10월 론칭한 뒤 가전디지털, 식품, 생활용품부터 뷰티, 유아용품까지 다양한 카테고리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쿠팡 관계자는 “해외진출이 어려웠던 국내 중소상공인들이 쿠팡 대만 직구로 성장 기회를 얻고 있다”며 “쿠팡은 앞으로도 전 세계 고객과 한국의 중소상공인들에게 더 나은 가치를 창출해주기 위해 최선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