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이거 샀어야 하는데!’ 이럴 때, 그런 시간은 꼭 토요일 밤이더라구요. 일요일에 장을 보고 사 올 수는 있지만, 사실 되게 귀찮잖아요”

5살 딸을 키우는 워킹맘 김지윤 씨는 직장생활 하면서 아이를 키우는 일에 언제나 동분서주합니다. 주중에 부족했던 일을 주말에 몰아서 할 수 있지만, 사실 직장인이라면 공감하듯이 주말에는 좀 쉬고 싶잖아요. 김지윤 씨도 마찬가지입니다. 주말에는 아이와 조금이라도 더 시간을 보내고, 조금이라도 더 여유로운 평화를 누리고 싶은 게 김지윤 씨 뿐만 아닌 아이를 키우는 모든 직장인 부모들의 마음일 것입니다. 내가 좀 더 중요한 것에 집중할 수 있게, 집안일도 좀 해주고, 장도 대신 봐주는 비서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 누구나 한 번쯤 해보았을 겁니다. 김지윤 씨에게 쿠팡이 바로 이런 역할을 해주었습니다. 나 대신 아이 준비물, 출근 전에 먹을 샐러드, 크리스마스 선물을 장 봐주고, 대령해 주는 존재. 없는 게 없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내가 필요한 것이 무엇이든 제공해 주는 존재. 그래서 김지윤 씨에게 있어 쿠팡은 아이와 함께 자라온 든든한 ‘쇼핑메이트’라고 합니다.

“선물 같고, 가족 같아요. 쿠팡의 존재가…”

올해 대학을 들어간 막내를 포함해 자취하는 세 자녀를 둔 최은주 씨에게 쿠팡은 사랑을 표현하는 도구이고 가족 같은 존재입니다. 틈틈이 쿠팡의 로켓프레시를 이용해 아이들에게 깜짝 선물을 하곤 하는데요. “이거 엄마가 보냈어?” “내가 보냈지. 아침 거르지 말고 토스트랑 시리얼 꼭 챙겨 먹어” “고마워요, 엄마. 사랑해요” 이렇게 아침마다 이어지는 자녀와의 대화로 하루를 시작하는 큰 에너지를 얻습니다. 물론 쿠팡은 최은주 씨의 업무에도 매번 구세주 역할을 해왔는데요. 행사에 꼭 필요한 그릇이 찾아보니 쿠팡에 있고, 그것도 바로 내일 배송된다는 걸 확인했을 때, 요새 유행하는 말로 ‘사이다’ 같은 시원한 기분을 느꼈다고요.

모든 고객들에게 “쿠팡 없이 어떻게 살았을까?” 이 한마디를 듣는 것이 쿠팡의 미션입니다. 쿠팡은 전보다 10%, 20% 개선하는 것에 머물지 않고 고객의 삶이 100배 더 나아질 수 있도록 하는 혁신을 이루어 가고 있습니다. 그리고 쿠팡의 고객들은 응답합니다. 내 삶에 쿠팡이 없는 모습을 상상할 수 없다고. 이런 고객들의 목소리가 하나둘 늘어나는 것이 쿠팡을 달리게 하는 원동력입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