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덕후를 감동시킨 디지털 쇼핑 트렌드

디지털 제품은 온라인 쇼핑이 태동하던 시기부터 언제나 인기 상품군이었습니다. 주요 고객층이 온라인에 친숙한 세대인 데다, 일명 덕후들의 상세한 리뷰가 오프라인 매장 직원의 설명보다 더 믿음직스럽다고 여겨졌기 때문이죠. 온라인을 샅샅이 뒤져 최저가를 찾아내야 직성이 풀리는 이 디지털 유저들은 일주일이고 보름이고 제품이 배송되길 기다리는 근성까지 갖고 있다 여겨졌습니다. 하지만 사실 이 말은 온라인 쇼핑의 가장 큰 강점인 최저가를 위해 고객들이 많은 희생을 감수해야만 했다는 이야기와 다름없습니다.

쿠팡이 온라인 쇼핑의 특성을 가격경쟁력뿐만 아니라 서비스 경쟁력까지 갖춘 플랫폼으로 한 단계 변화시킨 이후 디지털 덕후들은 의심을 품게 되었습니다. 생수, 욕실 타올, 청바지, 심지어 소고기와 같은 신선식품까지 하루 만에 배달받는 시대에 휴대폰은 왜 오늘 주문하면 사흘 뒤에 받아야 할까? 오늘 주문한 냉장고가 내일 바로 설치되는 것도 가능해야 하지 않을까? 그래서 쿠팡은 고객들이 이러한 생각을 입 밖으로 꺼내기도 전에 편리한 디지털 쇼핑 환경을 만들기 위한 실행에 착수했습니다. 과연 쿠팡이 변화시키는 디지털 쇼핑의 오늘은 어떤 모습일까요? 

 

대한민국에서 가장 먼저 손에 넣기 

고객의 신뢰와 충성도가 높은 제품의 경우 온라인을 통한 사전 예약 판매가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사전 예약을 통해 판매자는 정식 출시 전에 미리 수요를 예측할 수 있고, 고객들은 추가 프로모션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어차피 구입하려고 기다렸던 제품이라면 더 좋은 혜택에 구매하겠다는 소비자의 합리적인 판단이 이러한 트렌드를 강화하고 있죠.  

쿠팡은 혁신적인 서비스로 사전예약 트렌드를 앞서가고 있습니다. 쿠팡은 지난해 8월 갤럭시노트10을 시작으로 최신 디지털 제품에 대해서도 사전예약 로켓배송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는데요. 그동안 샤오미 미밴드 4, 삼성 갤럭시 폴드, 애플 아이폰11과 애플워치5 등 굵직한 상품을 연달아 매진시키며 연신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IT 기기 리뷰 전문 유튜버 UNDERkg는 아이폰11 예약판매 조건을 비교하는 영상 콘텐츠에서 “이번 아이폰11은 쿠팡에서 10% 할인과 쿠폰을 적용해서 구매하는 분들이 최고의 승리자다”라고 표현했을 정도입니다. 실제로 쿠팡의 아이폰11 시리즈의 사전예약은 오픈 첫날 일찌감치 전 상품이 품절되기도 했죠.  

“쿠팡 사전 예약에 대한 만족도는 리뷰에서도 잘 나타난다” 

쿠팡의 사전 예약이 화제가 된 것은 가격 측면의 혜택 때문만은 아닙니다. 쿠팡만의 로켓배송 서비스가 사전예약 구매자의 혜택을 드라마틱하게 뒷받침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아이폰11의 출시 기념행사가 시작되기 6~7시간 전에 이미 쿠팡의 로켓배송을 통해 해당 제품을 받아보았다는 이들의 간증이 SNS에 줄을 잇기도 했죠. 한 쿠팡 고객은 새벽에 도착한 쿠팡 로켓배송을 산타에 비유하기도 했습니다. 이러한 로켓배송 서비스는 쿠팡의 모든 사전 예약 상품에 공통적으로 적용됩니다. 주요 신제품이 출시될 때마다 대한민국에서 이를 가장 먼저 받아보는 건 언제나 쿠팡 고객인 것이지요. 온라인 쇼핑의 태생적 한계인 ‘즉시성’을 로켓배송이 극복한 덕분에 이제 쿠팡 고객들은 새벽부터 줄 서지 않아도, 직접 가서 사는 것보다 더 빠르게 원하는 상품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대형 가전도 오늘 주문하고 내일 받아보기 

온·오프라인을 막론하고 대형가전은 구매 후 수령까지 오랜 기다림이 필요한 품목으로 여겨져 왔습니다. 매장에서 구입한 제품일지라도 전문기사가 집에 배송해 주기까지 길게는 몇 주를 기다려야 하기도 하고, 어렵게 찾아낸 온라인 최저가 상품의 경우 제품이 출고되기까지 기약 없는 대기를 해야 하는 경우도 부지기수입니다. 하지만 쿠팡의 ‘전문설치’ 제품들은 다른 로켓배송 상품과 마찬가지로 구매 후 다음날 배송이라는 약속을 지켰습니다. 이제 TV, 냉장고, 세탁기 등 대형 가전도 당장 내일부터 고객이 원하는 날 언제든 약속한 시각에 찾아갑니다. 물론 삼성전자, LG전자 등의 전문 설치 기사도 함께 말입니다. 

주문 다음 날부터 2주 뒤까지 고객이 원하는 날짜에 설치 가능한 전문설치’” 

로켓배송답게 배송비는 당연히 무료입니다. 이는 도서·산간 지역도 예외 없이 적용되죠. 게다가 쿠팡은 사다리차 및 폐가전 수거 등의 서비스도 무상으로 지원하고 있습니다. 원하는 날짜에 무료 배송, 전문 인력 설치, 다양한 부가 서비스 등 가전 쇼핑의 모든 고민 요소를 쿠팡이 한 번에 해결합니다. 

지금까지 오프라인에서만 구매할 수 있었던 한정판 디지털 제품들도 온라인으로 영역을 넓히고 있습니다.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가 MMORPG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WoW)’ 출시 15주년을 기념해 1515개 한정으로 내놓은 소장판은 지난해 오프라인 행사 바로 다음 날 쿠팡에서 단독 판매했는데요. 판매를 시작한 지 단 3분 만에 매진을 기록해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 행사장을 찾지 못한 덕후들에게 편리한 구매와 익일 즉시 배송이라는 혜택이 주어졌으니 당연한 결과이기도 했습니다.  

 

20세기 들어 급부상한 대한민국 온라인 시장은 그동안 50배 넘게 덩치를 키우며 대중의 소비 패턴을 완전히 바꿔 놓았습니다. 하지만 그 편의성만큼이나 직접 확인할 수 없다는 것에서 오는 불신, 배송 등으로 인한 불편함도 공존했습니다. 쿠팡이 2014년 로켓배송을 선보인 이래 온라인 쇼핑은 제2의 변혁기를 거쳤습니다. 단순히 가격이 저렴하고 종류가 많은 플랫폼을 넘어서 편리하게 구매하고 빠르게 제품을 받아볼 수 있는 쇼핑 형태로 진화한 것이죠. 이제 온라인 쇼핑은 보다 다양한 제품군으로 그 범위를 확장하며, 동시에 일상의 패턴까지도 변화시키고 있습니다. 과거 서울의 3대 전자상가를 드나들고 제품 출시일에 새벽부터 줄을 서던 디지털 덕후는 이제 온라인 사전예약 시간에 맞춰 쿠팡앱에 접속하는 진정한(?) 디지털 유저가 되었습니다. 디지털 쇼핑의 내일이 또 어떻게 변해있을지 궁금하다면 쿠팡의 오늘을 확인해보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