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심’으로 바라본 2018년 이커머스

Tools and papers on the table with internet signs

2016년 11월, 전 세계의 이목이 쏠린 미국 대선에서 많은 사람은 힐러리 클린턴이 도널드 트럼프를 누르고 대통령이 될 거라고 예상했습니다. 미국의 주요 언론사와 여론조사 기관도 대부분 힐러리의 승리를 점쳤죠. 하지만 당시 구글의 CEO 선다 피차이는 ‘구글 트렌드로 당선자를 알아보라’는 트윗을 남겼습니다. 구글 트렌드의 트럼프 관련 검색량이 10월부터 힐러리 관련 검색량을 크게 앞섰던 것이죠. 구글 트렌드는 같은 해 6월 영국의 브렉시트 투표에서도 위력을 발휘했습니다. 당시 데이비드 캐머런 정부는 전화 여론조사 결과를 근거로 브렉시트가 일어나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고, 영국 언론들도 여론조사를 근거로 유럽연합(EU) 잔류에 무게를 실었는데요. 반면 구글 트렌드에 기반을 둔 빅데이터 분석에서는 잔류가 아닌 탈퇴를 정확하게 예측해 화제가 되었습니다. 

“구글트렌드”

구글 검색어는 물론 소셜미디어, 커뮤니티 게시판, 뉴스 기사의 댓글 등을 분석하는 기술이 최근 다양한 방식으로 활용되고 있습니다. 딥러닝(Deep Learning)과 같은 인공지능 기술의 발달 덕분에 감성 분석 기술도 보다 고도화되고 활용 범위도 넓어지는 추세입니다. 이렇게 대중이 만들어 낸 다양한 데이터로부터 살펴본 대한민국 이커머스는 어떤 모습일까요?

네이버 데이터랩  

네이버 데이터랩은 구글 트렌드와 유사한 국내 서비스로 입력된 검색어의 검색 및 클릭 된 횟수를 합산해 조회 기간 내 최대 검색량을 100으로 표현한 상대적인 변화를 보여줍니다. 네이버의 국내 검색 쿼리 점유율이 75%를 차지하는 만큼 네이버 데이터랩은 국내 온라인 트렌드를 파악하기에 가장 적합한 툴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국내 이커머스 시장 현황을 살펴보기 위해 2018년 한 해 동안 네이버랩 검색량 기준 상위 5개 온라인쇼핑 플랫폼을 선별해 검색량을 분석했습니다. 쿠팡 이외의 기업들은 각각 A, B, C, D로 표시했습니다. 모든 검색 행위에는 긍정적인 요소와 부정적인 요소가 섞여 있기 마련이지만 검색량은 기본적인 관심도와 주목도를 보여줍니다. 또한 이커머스 사이트는 상품 구매를 위한 플랫폼이니 만큼 해당 검색어가 플랫폼으로 접근해 구매로 이어지는 단계로 적용된다는 점에서 충분히 의미 있는 데이터로 볼 수 있습니다. 

365분의 358 = 쿠팡  

“주요 온라인쇼핑 플랫폼 전체 검색량”

쿠팡은 일 년 중 단 일주일을 제외하곤 줄곧 검색량 1위를 지켰습니다. 국내 이커머스 시장이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고 하지만, 쿠팡의 압도적인 검색량 우위가 많은 것을 설명합니다. 실제로 전체 이커머스 검색량이 가장 낮은 날은 추석과 설 연휴 기간이었으며, 가장 높았던 날은 플랫폼마다 공격적으로 대규모 할인 행사를 선보인 11월 1일이었습니다. 특히 2018년 11월은 월 검색량이 가장 높았던 달로 ‘블랙프라이데이’, ‘광군절’처럼 대한민국도 11월이 온라인 쇼핑의 성수기로 자리 잡았음을 알 수 있습니다. 

매주 월요일 사무실에서 쇼핑을 합니다? 

일 년 동안의 검색량 추이를 보면 한가지 패턴이 눈에 띄는 것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매주 검색량이 큰 폭으로 오르내리는 모습인데요, 이 경향은 일 년 내내 반복됩니다. 이 반복된 움직임의 중심은 ‘요일’입니다. 모든 플랫폼의 검색량이 한 주를 시작하는 월~화요일에 최고로 집중되고, 주말인 토~일요일에는 최저 수준으로 감소하는데, 이는 주초의 67% 수준입니다. 이러한 경향은 모바일보다 PC 검색에서 두드러집니다. 모바일 검색량의 경우 주초가 주말보다 22% 증가하는 데 반해 PC 검색량은 110% 이상 급증합니다. 무료한 월요일 오후, 사무실 PC로 쿠팡에서 쇼핑 중인 당신이라면 뒤의 시선을 조심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당신의 상사가 은밀히 월급 루팡을 찾고 있을지 모를 일이니까요. 

PC의 숨은 강자? 모바일 앱의 진짜 강자! 

“2018년 12월 ‘대한민국 TOP5 쇼핑앱’ 사용자 분석 (출처: 모바일 인덱스)” 

취재 문의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