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의 미션은 고객들이 “쿠팡 없이 어떻게 살았을까?”라고 묻게 되는 세상을 만드는 것입니다. 이러한 미션을 가지고 쿠팡은 고객의 삶을 이전보다 100배 더 낫게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혁신합니다. 하지만 “쿠팡 없이 어떻게 살았을까?”를 외치는 이들은 고객만이 아닙니다. 쿠팡과 더불어 성장하며 100배 더 나은 미래를 만들어나가는 미니기업들이 있습니다.

 쿠팡은 작지만 강한 미니기업들과의 건강하고 건전한 경영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그 노력의 결과를 연구해 왔습니다. 쿠팡이 발행한 ‘2019 쿠팡 미니기업 성장 리포트’를 통해 그 결과를 만나보시기 바랍니다.

대한민국 5만 미니기업이 쿠팡과 함께합니다

쿠팡 ‘미니기업’은 쿠팡의 파트너사 중 ‘연 매출 30억 이하’의 기업을 말합니다. 지난 1월 ‘여신전문금융업법 시행령’을 통해 ‘연 매출 30억 이하’ 소상공인의 카드 수수료 우대 정책이 발표되기도 했는데요. 그만큼 작은 규모로 사업을 유지하거나 이제 사업을 시작한 기업들을 의미합니다.

쿠팡과 함께하는 미니기업은 5만 개사가 넘습니다. 2015년 1만2000 개에서 4년 만에 무려 5배 가까이 성장했죠. 쿠팡의 두터운 고객층과 고객의 신뢰도, 쿠팡만의 편리한 플랫폼과 서비스가 비즈니스를 시작하는 미니기업들에게 큰 매력으로 다가가고 있는 것입니다. 이들이 새롭게 등록하는 제품은 하루에만 38만 개에 달합니다. 2억 개에 달하는 쿠팡의 셀렉션을 이 미니기업들이 보다 다양하고 새롭게 구축하고 있는 것이지요. 게다가 쿠팡에서 매일 주문되는 200만 개의 상품 중 절반이 미니기업의 제품들입니다.

전성민 가천대학교 경영대학 교수에 따르면 중소기업, 소기업 성장을 저해하는 가장 큰 요인으로 제도적 애로와 마케팅 애로가 90%나 차지하고 있다고 합니다. 쿠팡이 이러한 요소를 대신 해결해주고, 대기업의 인지도 있는 브랜드와 경쟁해도 오직 실력만으로 승부를 걸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기에 미니기업과의 긍정적인 시너지를 일으키고 있는 것이지요.

쿠팡이 지난해 65% 성장하는 동안 미니기업은 81% 성장했습니다

쿠팡의 지난해 매출 성장률 65%는 모두를 놀라게 한 수치였습니다. 이커머스 업계의 평균 성장률보다도 세배나 더 높은 이 성장은 쿠팡과 파트너사들이 함께 만들어낸 실적이었죠. 하지만 이 65%를 든든하게 뒷받침하는 더 놀라운 숫자가 있습니다. 쿠팡의 5만 미니기업들이 지난해 무려 81%나 성장한 것이죠. 쿠팡의 성장에 연 매출 30억 이하의 미니기업들이 기여한 바는 어마어마합니다. 특히 쿠팡의 미니기업 5개 중 한 개는 지난 1년간 2배 이상 성장했으며, 지난해 미니기업들이 쿠팡 내에서 만들어낸 매출은 2조6000억에 이릅니다. 이는 세계 영화 팬들의 열렬한 사랑을 받은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의 전 세계 매출보다도 더 큰 규모입니다. 슈퍼히어로보다 더 큰 성과를 연 매출 30억 이하의 작은 영웅들이 이룩한 것입니다.

 

2대째 생활 의료용품 제조 공장을 운영하는 기업 e-청춘도 쿠팡을 통해 성장의 날개를 달 수 있었다고 말합니다. e-청춘에서 말하는 쿠팡의 좋은 점은 온라인 쇼핑 사업을 처음 시작하는 초보자도 쉽게 적응할 수 있고, 적은 비용으로도 브랜드 인지도를 높일 수 있는 플랫폼이란 것인데요. 쿠팡과의 협업을 통해 e-청춘은 쭉쭉 성장해 왔습니다. 2016년 단 5개의 제품을 입점하며 시작한 쿠팡과의 협업이 이제는 200개가 넘는 상품 셀렉션, 50배가 넘는 매출 성장으로 발전한 것이지요. e-청춘에서 개발한 자세교정기는 지난해 청년창업지원사업 우수아이템으로 선정되기도 했다고 합니다.

쿠팡의 성장은 미니기업의 안정적인 경영활동을 이끌고, 미니기업의 성장은 쿠팡의 매출 성장, 나아가 고객 만족을 이끌고 있습니다. 이 놀라운 순환의 고리는 대한민국의 소상공인과 소기업들이 중소기업, 중견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건강한 생태계를 만들어낼 것입니다. 쿠팡의 5만 미니기업들이 10만 개, 100만 개로 늘어나는 날이 그리 멀지 않을 듯 합니다. 

2019 미니기업 성장리포트 바로가기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