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낸셜타임즈의 보도에 대한 사실관계를 설명드립니다

지난 3월 9일 파이낸셜타임즈(Financial Times) 가 보도한 쿠팡 관련 기사는 사실들을 왜곡하고 있어 쿠팡은 법률 대리인을 통해 여러 차례 수정을 요청한 바 있으며, 파이낸셜타임즈는 당사의 정정 요구를 받아들여 일부 내용을 수정했습니다. 

쿠팡은 지난 10년간 업무상 사고로 인한 사망이 한 건도 없었고 업무상 질병으로 인한 사망으로 인정된 경우도 한 건임에도 파이낸셜타임즈 보도를 여과 없이 인용한 일부 보도는 여전히 쿠팡에서 다수의 근로자가 과로로 사망한 것처럼 왜곡하고 있어 정확한 사실관계를 아래와 같이 설명 드립니다. 

  • 창립 이후 10년간 쿠팡에서 업무상 사고로 인한 사망은 단 한 건도 없었습니다. 같은 기간 택배물류업계의 연평균 업무상 사고 사망은 80건입니다. [아래 표 참조] 

  • 창립 이후 10년간 쿠팡에서  업무상 질병 사망으로 인정된 경우는 1건입니다. 택배물류업계의 업무상 재해 사망은 매년 약 120~150건 발생하였습니다. [아래 표 참조] 

  • 최근 언론에 보도된 직업환경의학 전문가의 기고에서도 “2019년 기준 대한민국의 허혈성 심장질환과 뇌혈관 질환으로 사망하는 자의 수는 3만 5천 명이나 되며, 2020년 말 기준 쿠팡의 직원수 5만1000명 중 3명이 심혈관계 질병으로 사망했다면 성별 연령별 구성을 고려하더라도 쿠팡에서 허혈성 심장질환과 뇌혈관 질환으로 사망하는 사람이 일반 국민 대비 낮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기고문 “택배물류업계 과로사 논란을 지켜보며…” 참고

쿠팡은 모든 직원의 건강과 복지에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으며, 직원의 안전과 건강을 지켜야 한다는 막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쿠팡은 대한민국 택배물류업계에 새로운 근로환경을 선도해 왔습니다. 주 6일 근무가 표준인 택배물류업계에서 쿠팡은 최초이자 유일하게 배송 기사에게 100% 직고용, 주 5일 52시간 근무, 4400명의 분류전담 인력 운영 등 다양한 복지 혜택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업계 내 절대다수의 배송 기사는 이와 같은 혜택을 누리지 못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아래 표 참조] 쿠팡은 직원의 건강과 안전을 우선함으로써 계속해서 택배물류업계를 이끌어 나갈 것입니다. 

쿠팡은 앞으로도 근로자의 건강과 안전을 회사의 핵심가치이자 첫 번째 경영원칙으로 삼아 더욱 좋은 근로환경을 만들기 위한 노력을 이어가겠습니다.

English Post Link

SHARE